내가 읽은 시(좋은 시)
Home / 내가 읽은 시(좋은 시)
*자기 시를 올리는 부끄러운 행동은 하지 맙시다
*시에 본인의 감상과 해설을 함께 올리면 더 좋겠지요.
*글 쓰기 아래 태그에 태그 글을 올리면 포털에서 검색이 많은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
제목정끝별 - 가지가 담을 넘을 때2020-08-31 16:44:46
작성자 Level 10

정끝별 - 가지가 담을 넘을 때



이를테면 수양의 늘어진 가지가 담을 넘을 때
그건 수양 가지만의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얼굴 한번 못 마주친 애먼 뿌리와
잠시 살 붙였다 적막히 손을 터는 꽃과 잎이
혼연일체 믿어주지 않았다면
가지 혼자서는 한없이 떨기만 했을 것이다


한 닷새 내리고 내리던 고집 센 비가 아니었으면
밤새 정분만 쌓던 도리 없는 폭설이 아니었으면
담을 넘는다는 게
가지에게는 그리 신명 나는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무엇보다 가지의 마음을 머뭇 세우고
담 밖을 가둬두는
저 금단의 담이 아니었으면
담의 몸을 가로지르고 담의 정수리를 타넘어
담을 열 수 있다는 걸
수양의 늘어진 가지는 꿈도 꾸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니까 목련 가지라든가 감나무 가지라든가
줄장미 줄기라든가 담쟁이 줄기라든가


가지가 담을 넘을 때 가지에게 담은
무명에 일획을 긋는
도박이자 도반이었을 것이다



좋은 시
함께 읽고 싶은 시
함께 읽고 싶은 좋은 분들과
감상평을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