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읽은 시(좋은 시)
Home / 내가 읽은 시(좋은 시)
*자기 시를 올리는 부끄러운 행동은 하지 맙시다
*시에 본인의 감상과 해설을 함께 올리면 더 좋겠지요.
*글 쓰기 아래 태그에 태그 글을 올리면 포털에서 검색이 많은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
제목 까치밥 [송수권]2020-07-31 13:10
작성자 Level 10

고향이 고향인 줄도 모르면서
긴 장대 휘둘러 까치밥 따는
서울 조카아이들이여
그 까치밥 따지 말라,
남도의 빈 겨울 하늘만 남으면
우리 마음 얼마나 허전할까
살아온 이 세상 어느 물굽이
소용돌이치고 휩쓸려 배 주릴 때도
공중을 오가는 날짐승에게 길을 내어주는
그것은 따뜻한 등불이었으니
철없는 조카아이들이여
그 까치밥 따지 말라
사랑방 말쿠지에 짚신 몇 죽 걸어 놓고
할아버지는 무덤 속을 걸어가시지 않았느냐
그 짚신 더러는 외로운 길손의 길보시가 되고
한밤중 동네 개 컹컹 짖어 그 짚신 짊어지고
아버지는 다시 새벽 두만강 국경을 넘기도 하였느니
아이들아, 수많은 기다림의 세월
그러니 서러워하지도 말아라
눈 속에 익은 까치밥 몇 개가
겨울 하늘에 떠서
아직도 너희들이 가야 할 머나먼 길
이렇게 등 따숩게 비춰주고 있지 않으냐.



좋은 시
함께 읽고 싶은 시
함께 읽고 싶은 좋은 분들과
감상평을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송수권#등불#무덤#두만강#국경#서러워#사랑방#물굽이#까치밥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