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비소식
Home / 한비소식

■정기구독 신청하러 가기


글보기
한비문학 181회(2021년 1월)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Level 10   조회수 25
2020-12-10 16:40:00

월간 한비문학 제181회 신인문학상 작품 응모 안내

 

월간으로 발행되는 한비문학에서 엄정하고 공정한 심사를 바탕으로 한국 문단을 이끌고

나갈 문재를 아래와 같은 규정을 가지고 신인작품을 공모합니다. 공신력을 인정받는

월간 한비문학 신인응모에 참신하고 역량 있는 신인들의 많은 참여가 있기를 바랍니다.



1.공모부문

 

·시조. : 5


수 필 : 200자 원고지 20매 내외 2(A4용지 2장 이상)

단편소설 : 200자 원고지 100매 내외 1(A4용지 5장 이상)

아동문학 : 동시 5, 동화 200자 원고지 30매 내외 1(3장이상)

문학평론 : 200자 원고지 100매 내외 2(A4용지 5장 이상)

희 곡 : 단막극원고지 100매 내외 1(A4용지 5장 이상)


2. 공모마감

  

2020년 1220일 까지

(심사는 마감일 관계없이 작품이 접수 되면 합니다)


3. 규 정

 

응모작은 미발표 창작품이어야 함.

당선자는 1회 당선으로 기성문인으로 대우하며 본지에 작품 활동을 적극 지원함.

당선자는 등단인정서 증정 및 시상식을 함

응모 작품은 반환하지 않음.

응모 작품 끝에는 '주소·생년월일·전화번호·본명과 간단한 약력'을 적어야 함.

-첨부하지 않은 응모작은 심사에서 제외시킴-

팩스 접수 시 A4용지에 워드로 정서하여 보낼 것

이 메일 접수 시 텍스트로 보내고, 사진은 파일첨부 바람


4. 보낼 곳

 

주소 : 대구시 중구 남산2938-8 미래빌딩 3301

이메일 접수 : kskhb9933@hanmail.net

전화 : 053)252-0155

팩스 : 053)252-0156

 

한비문학은 등단 사례로 책 강매 ,정기구독, 협회 가입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월간 한비문학은....

  

1.월간으로 발행되어 매월 작품을 발표할 수 있어, 왕성한 창작 활동을 통하여

2.문단 진출이 용이함 (계간 3개월/반 년 간6개월 발행으로 작품 활동에 제약이 있음)

3.심사를 문단의 원로 문인들이 하고 있어 신인의 작품력을 인정받고 있음

4.각종 문단 행사와 자체 행사로 문인으로서의 자부심과 긍지심 함양

5.등단 후 1년이 지나면 한국문인협회 바로 가입(한비문학에서 대행-대행비 없음- )

6.자체적으로 결성 된 협회가 있어 대외적 문단 교류 및 각종 행사 주최


전국 문예지 150종 중 5여개 밖에 되지 않는 월간 중의 하나인 월간 한비문학은 전국 문예지 유일하게 2년 이상 유명 문인의 취재로 문단에 널리 알려져 있으며, 동인지 형식의 편집에서 벗어나 전문 필진들이 기고 및 문단의 원로 및 중견 작가의 작품을 발표하여 종합 문예지로서 역할을 충실이 하고 있으며, 신인등단자에 대하여 상업성을 배제하여 작품력을 우선으로 선정을 하여 공신력에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며, 출신 작가들만 돌려보는 대부분 문예지와는 틀리게 서점에서 판매되는 몇 안 되는 문예지 중의 하나로, 월간 한비문학은 진정한 문학을 이끄는 문예지로 정평나 있으며, 월간 한비문학 작가 모임인 작가협회는 왕성한 문학 활동으로 문단의 표본이 되고 있습니다.

 

  <아래는 월간 한비문학 문인 탐방으로 직접 취재하여 소개 된 유명 문인들 입니다.>

 

허일 시조시인/오세영 시인/임병호 시인/도종환 시인/이생진 시인/문효치 시인/김윤식 시인/유안진 시인/신달자 시인/신세훈 시인/이근배 시인/이승하 시인/이외수 작가/전상국 소설가/허윤정 시인/은희경 소설가/김남환 시조 시인/안도현 시인/신규호 시인/안혜초 시인/장윤익 문학평론가/유자효 시인/성춘복 시인/김규화 시인 / 김준 시조 시인/김철진 시인/김종길 시인)

 

. 출신 작가를 버려두지 않으며 문인 활동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관심을 드립니다.

. 월간지의 이점으로 잦은 지면의 작품 발표로 창작 활동을 고취 시켜드립니다.

. 정기적인 모임과 행사로 문인으로서의 자각심과 자부심을 갖게 합니다.

. 독단적인 문인협회가 있어 활동의 극대화와 소속감을 고취시켜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