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Home / 신간
글보기
음지 속 양지_이화진
Level 10   조회수 7
2022-11-10 14:52:07


 


[책 소개]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 시대에 어둠을 극복하고

알찬 삶을 사는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출판사 서평]

퇴직 후 맞이하고 고희를 맞게 된 저자는 세월 따라 육체의 노화가 진행되더라도 정신이 깨

어 있기 위하여 퇴직 후 지금까지 멀고 가까운 이야기들을 한편 씩 써 모아 고희 기념수필집(제1집)을 만들게 되었다.

저자는 책을 엮으면서 정신의 깨어남 외에도 책을 꼭 남기고 싶었던 간절함이 있었는데, 그건 ‘가슴속에 간직한 것을 표현하지 않고 그냥 지나치면 죽은 삶이나 다름없다’라는 생각을 계속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저자는 그동안 쓴 글을 엮은 수필집이지만 수필의 생명이라 할 수 있는 의미 부여와 일상의 경험이나 사색에서 엿볼 수 있는 철학의 빈곤을 느낀다고 하지만 저자의 글은 일상으로 넘어 갈 수 있는 것들에 저자 나름의 철학으로 의미와 해석을 부여하고 있다.

 

 

[저자 소개]


         낙산 이화진



 


 

1953년 경북 칠곡 출생, 1972.1. 대구공고(토목과) 졸, 1999.2. 방송대 졸, 2001.8. 경북대 행정대학원 졸, 1979.2 ∼ 2012. 12(농업기술센터(가평, 인천, 칠곡, 대구) 근무, 2015.3.15. 문학예술 작가 등단(수필 부문), 2015.2~12(대구시 문화재단 시민기자 활동), 2017.4~2019.11(대구 경로센터 재능기부 사회 공헌 활동), 2019.2. ~ 시니어 매일 기자, 2022. 5 ~ 대구경북문학예술가협회 사무국장 



[목차]

 

1부 산하의 추억

 

12 유학산

16 지게

20 참꽃 단상

24 보릿고개

28 보리 수확의 추억

 

 

2부 학창 시절, 동기생

 

34 졸업앨범을 보며

38 초등 동문 체육대회

42 오뚜기 인생, 만년에 뜻을 이루다

47 방송대의 추억

51 영한사전의 추억

 

 

3부 선조, 가족 이야기

 

56 열 여섯에 靑孀이 되어

61 가족의 손

65 어머니의 이사

69 여름 더위로 힘드셨던 조상님

73 벌초, 어찌 될까?

77 사모곡

81 선조의 庭訓과 아버지의 교육열

85 기적 같은 일

 

 

4부 여기 기웃 저기 기웃

 

90 잘못된 진로 선택

94 아르바이트 영어 과외

98 농촌지도 공무원이 되다

102 늦깎이 법학도

107 장롱 속에 잠든 자격증

110 농업인상담소장이 되어

113 퀴즈 대한민국

117 경로당 조기 입학

122 시니어 매일신문 기자

 

 

5부 건강, 질병 편

 

130 새벽 등산

134 과민성 대장염

137 인 후두 역류 질환

141 40℃가 넘는 고열에 놀라

145 심장혈관 시술

150 심장혈관 시술 후

154 일에 얼마나 열정을 쏟았으면

158 오십견

 

 

6부 동물, 물건

 

164 고라니와 함께

168 공중전화

172 날려 버린 앵무새

176 능금 이야기

180 능금 꽃 사랑

183 다시 찾은 핸드폰

187 떠나간 풀벌레

191 손목시계

 

 

7부 철학 산책

 

196 음지 속 양지

200 가을걷이의 추억

204 고정관념 탈출

208 그 어느 날까지

211 공부해서 남 줘야.

216 곶감 같은 삶

220 급한 성격에 대하여

224 갯벌 체험

227 꽃자리

231 꽃향기 품은 봄바람

235 나이는 숫자에 불과

239 ‘언제’라는 말

243 눈

247 눈높이

251 눈물에 대하여

256 뇌성벽력

259 단비

263 잘못 든 길

267 드러내기와 숨기기

271 떠나지 않는 스님

274 이모작 인생

 

 

8부 코로나 그 첫해

 

280 코로나19(1)

284 코로나19(2)

288 코로나의 봄을 맞아

291 코로나 결혼식

294 감염병 예방 안전 도우미 활동

298 반쪽 추석

302 어머니의 병을 팔다.

 

 

9부 칼럼(시니어 매일 신문 게재)

 

308 백세 삶이 축복이 되려면

312 광기의 시대

315 1억 원 1천만 원 3천만 원

319 떨어진 은행 열매를 보며

 

 

10부 자작시

 

324 유학산 연가

325 함지산에 올라

326 가난뱅이

327 배롱나무

328 포스터 추모

 

 

 

[작품 소개]

P19. 나뭇짐을 자주 져 이력이 난 장정들은 자기 몸무게의 두 배가량 되는 나무 짐을 지고도 거뜬히 일어났다. 또래나 한두 살 위아래의 아이들에게 그런 짐은 벅찼다. 나뭇짐을 처음 진 곳에서 집까지 약 500m가량 되는 거리도 있었고 먼 거리는 2km가량이나 되었다. 지게를 지고 내리막길을 내려오면 다리가 몹시 후들거렸다.

무거운 짐을 지던 지난날들-그땐 힘들었지만 돌이켜보니 육체를 수고롭게 하였던 게 오히려 다행이었다. 다리가 휘청거릴 정도의 짐을 진 덕분인지 참을성이 강해지고 심신이 굳건해졌다. 버스 서너코스 정도의 거리는 걸어 다니는 게 몸에 배었다. 남들이 멀다고 느끼는 거리를 자주 걸어 다니는 우직한 사람이 돼 버렸다.

 

P42. 참으로 힘든 일을 이뤘다. 청소년 시절에 할 수 없었던 공부를 만년에 해냈기에 나는 이를 예사로 넘길 수 없었다. 초등학교 졸업하자 바로 철공소에서 일하게 된 어느 친구의 일화다. 그는 내게 가정형편으로 중학교에 진학하지 못한 한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럴 때 나는“자네는 동기생들이 중학교에서 공부할 때 공부보다 더 값진 것을 터득했네, 그리고 사업에 성공한 이래 지금까지 베푸는 삶으로 주변의 많은 이를 즐겁게 하고 있으니 진정 잘 살아왔지 않은가? 못 배운 한을 떨쳐버리게나”라고 그를 위로하였다.

 

P131. 등산을 시작한 지 1년쯤 되었을 무렵, 어릴 적 같은 마을에 살던 친구를 만났다. 이야기 중 새벽 산을 오르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는 “그 시간에 잠을 푹 자거나 깨어나도 누워있으면 더 편하지 않니?” 라고 하면서 새벽 산행의 상쾌함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 친구에게 “잠에서 깨어나 가만히 누워있으면 몸이 편하냐?”라고 물었더니 그는 “깊은 잠을 자고 나면 피로가 풀려 몸이 매우 가벼워지니 얼마나 편하겠느냐”라고 하며 이른 새벽에 산을 쏘다니는 운동을 그다지 달갑잖게 여겼다. 단지 충분한 수면에 의해서만 몸의 피로가 풀린다는 친구의 체질이 부럽게 느껴졌다.

 

P211. 사람을 저울질 잘하는 이로 여겨진다. 시험에서 요구하는 정답을 찾는 데 오랜 시간을 보낸 사람 중의 더러는. 그런 이들을 보면 가슴이 따뜻한 사람보다 차가운 사람이 더 많은 듯하다. 그런 이들 중 육법전서 파고들어 판검사가 되었거나, 행정을 비롯한 고시에 합격하여 공직에 입문한 이들을 보면 더한 것 같다. 그들 중 민원인에게 겸손하고 허심탄회한 마음으로 법률문제나 행정제도 및 절차에 대하여 바로 알려주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런 이가 흔치는 않겠으나 아직 만나 대화를 나눠보지 못했다.

 

P285. 전등이 보급된 이래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밤거리의 풍경이다. 사람들의 왕래가 잦던 K 동 먹자골목의 밤거리가 무섭도록 조용해졌다. 어디 이 동네의 거리만 그러하랴만. ‘침묵의 봄, 밤거리’를 거닐며 사라진 것들을 떠올려 본다. 요란스럽게 들리던 차량의 엔진 소리가 간간이 들려온다. 젊은이들이 한데 어울려 거니는 모습이 사라졌다. 저녁 외식 손님으로 북적대던 식당이 텅 비었다.




  

분류 : 문학>시/에세이>에세이

제목 : 음지 속 양지

지은이 : 이화진

출판사 : 한비출판사

출판일 : 2022년 11월 5일

페이지 : 330

값 : 20,000

ISBN : 9791164870974 03810

제재 : 반양장 길이_225 넓이_150 두께_11

첨부파일평.jpg (206.6KB)

[광고 게재 안내]

홈페이지 광고, 홈페이지 작가 등록 및 한비문학 지면 광고 등 광고에 관한 모든 내용을 알려 드립니다.

보러가기–>>클릭!

[한비출판사]
저자의 원고 한 자 한자를 작가의 정신으로 대합니다. 편안한 상담부터 맞춤 제작까지 해 드립니다.
보러가기–>>클릭!